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282)
도서관 소식 & 행사 (13)
도서관 서비스 (4)
DB 소개 (19)
추천도서 & 인기도서 (22)
신착DVD (48)
영화감상회 (158)
이용자 교육 (3)
Newsletter (1)
Photo (5)
56,852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7.03.23 11:21

<이번주 상영작>

아는 여자

 

 ■  영화제목: 아는 여자

 ■  상영일시: 3월 27, 30일(월, 목) 오후 2시 30분

 ■  상영장소: 도서관 1층 영상세미나실

 ■  감    독: 장진 / 한국 / 107분 

 ■  출    연: 정재영, 이나영, 임하룡, 박준서

 ■  영화정보

 

한 때 잘 나가던 투수였지만 현재는 프로야구 2군에 소속된 별볼일 없는 외야수 동치성. 애인에게 갑작스럽게 이별을 통고받은 날, 설상가상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까지 받는다. 실연의 상처는 시간이 해결해준다고? 치성에게는 해당사항... 없다. 엉망진창이 되어버린 마음으로 단골 바를 찾아가 술 석잔에 엉망진창으로 취해버렸다. 눈떠보니 여관 방. 낯익은 바텐더는 그를 봉투에 담아왔다고 하며 그에게 주사가 없음을 알려준다. 참 이상한 여자다. 다음날 야구연습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 라디오에서 들려오는 사연이 어쩐지 낯설지가 않다. 지난 밤 남자의 이야기가 '필기 공주'의 사연으로 흘러나온 것이다. 덧붙여지는 사랑 고백. '나를 아...? 진짜 이상한 여자다...'

주업은 100% 당첨률의 라디오 사연 응모. 부업으로 바텐더를 하고 있는 여자 한이연. 10여년 전, 치성과 이웃 사촌이 되던 날부터 그의 발자국을 세어가며 조금씩 계속된 사랑. 그런데 어제, 술도 못먹는 그 남자가 찾아와 갑자기 술을 달라고 했다. 그냥 만원어치만. 아니나 다를까 거푸 세 잔을 마시곤 그 자리에서 정신을 잃었다. 할 수 없이 그를 여관으로 옮겼고 잠든 그를 멍하니 지켜보다가 곁에 누워보았다. 하지만 미친듯 방망이질치는 내 심장 소리에 그 남자가 깰까봐 슬그머니 여관을 나왔다. 그 사람 옆에 더 있고 싶었는데... 그냥 나왔다. 다시 아침. 처음 모습 그대로 아직 잠들어있는 치성. 이 남자 주사도 없네. 부스스 눈을 뜨더니 나를 똑바로 쳐다보며 아는 체를 한다. '? 바텐더?'


 

'영화감상회' 카테고리의 다른 글

4월 셋째주 영화감상회  (0) 2017.04.06
4월 둘째주 영화감상회  (0) 2017.03.30
3월 다섯째 주 영화감상  (0) 2017.03.23
3월 넷째 주 영화감상  (0) 2017.03.16
3월 셋째 주 영화감상  (0) 2017.03.09
3월 둘째주 영화감상회  (0) 2017.03.06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